관리자 글쓰기
장대비
2017.06.28 01:39 - 유희왕 위트 앤 시니컬




유월이 되면 한두 차례 장대비가 내린다. 어김없는 일이다. 그런 비를 보고 있으면, 대책 없이 무엇이든 참 오래되었지 생각하게 된다. 이 역시 어김없는 일이다. 그 속에서 우산 없는 사람처럼 막막해지는 것 역시.


아닌 게 아니라 유월의 장대비. 그리고 또 우산을 잃어버렸다. 이번에는 푸른색이다. 그간 사라진 우산들이 내가 알고, 모르는 자리 한구석에 비스듬히 서 있을 것이다. 어떤 날의 나처럼. 퍽 안심되는 일이기도 하다. 우산은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 물건. 


그러니 한편쯤은 서럽기도 하자고 여겨보는 것은 나의 하잘것없는 습관이다. 서럽다가 무엇인지 모르면서 나는, 어두운 구석에 기대 서서 부유하는 기억을 채보려고 노력한다. 평생 쥐지 못하겠다. 다 살아보지도 않았으면서 그것만은 알겠다. 그런 일이 내겐 당신이어서.


우산도 없이, 비가 내리는 창밖을 보는 지금에 와서 나는 내가 잃어버린 푸른색 우산이 이번에는 어떤 구석을 찾아갈지 생각해보고 있는 중이다. 초점이 아득해지고 걱정도 감각도 없이 한때의 이야기로 가득할 그곳을 벌써 오래 사랑하고 있다. 갈 곳도 약속도 잊은 채 하냥 없이 마냥.


신고

'gooodnight' 카테고리의 다른 글

터널  (0) 2017.06.30
  (0) 2017.06.29
장대비  (0) 2017.06.28
왼편  (2) 2017.06.27
벚꽃  (0) 2017.04.08
안부  (0) 2017.04.02
댓글 트랙백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