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글쓰기
왼편
2017.06.27 00:01 - 유희왕 위트 앤 시니컬




어느 날 저녁 왼눈을 잃었다. 남은 생의 왼편이 지워져버렸다. 어쩐지 이전의 날들도 함께, 조용히. 시야를 잃는다는 것은 소리 없이 공간이 지워지는 일이라는 것을 그날 저녁 이후 알게 되었다. 그로부터 나는 자주 놀란다. 불쑥 나타나는 누군가의 뒷모습, 멈춰서는 자동차나 자전거 그런 아주 사소한 사건에도. 그럴 때마다 나는 나의 죽음이 왼쪽으로부터 찾아올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자주 사로잡히곤 했다. 


한편으로 찾아오는 상실감은 이런 것이다. 내가 보지 못하는 왼쪽에서의 당신. 이따금 왼팔에 스치며 존재하는 왼쪽의 당신. 왼쪽에서 나와 함께, 나란히 그리고 조용히 걷고 있는 그런 당신. 웃고 있는지 슬퍼하고 있는지 생각에 잠겨 있는지 어떤지. 애써 보려하지 않으면 알 수 없다. 때론 당신을 놓치기도 할 거라는 불안이 떠오르고 그럴 때마다 나는 걸음을 늦추며 사라져버린 당신을 기다린다. 


올봄에는 다음과 같은 경험도 했다. 꽃잎이 쏟아지던 거리. 우리는 멈춰 있었고 아마도 무언가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나는 나의 왼편에 선 당신이 좋아하고 있다는 걸 알았다. 감정에도 기척이 있구나. 그럴 땐 돌아보지 않아도 되는구나. 여태 그런 것도 모르고 살고 있었다. 돌아보지 않았으므로 꽃잎들은 불쑥 오른편에 나타났다가 사라지고 나타났다 사라지길 반복하고 있었다. 


문득 알고 싶어졌다. 나의 기척은 당신 오른편에서 안녕한지. 아니, 이러한 나의 기척을 당신이 알고는 있는지. 그래서 나를 보고 있는 것인지 아닌지. 여전히 나는 돌아보지 않았고 여전히 벚꽃 잎은 쏟아지고 있었고 여전히 당신은 나의 왼편에서. 


그날 이후 나는 왼쪽의 일로 크게 상심하지 않는다. 당신을 자꾸 나의 오른편에 두려는 무용한 노력도. 그런 일은 어쩌면 아무렇지도 않은 일이고, 문득 알게 되는 감정의 기척처럼, 보이지 않는 것들도 조금씩 알게 되는 일이 아닐는지. 그러나 어느 날 저녁, 조용히 지워진 나의 왼편에 지금 당신은 없다. 확인하지 않아도 당신은 정말 없는 것이다. 어떤 기척도 내게 오고 있지 않으므로 나는 보지 않고도 안다.






신고

'gooodnight'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7.06.29
장대비  (0) 2017.06.28
왼편  (2) 2017.06.27
벚꽃  (0) 2017.04.08
안부  (0) 2017.04.02
당신  (0) 2017.04.02
댓글 (2) 트랙백
<역시>의 포스터 입장을 밝히고 사과드립니다
2017.06.23 20:02 - 유희왕 위트 앤 시니컬

<역시(譯詩)-유희경의 시를 스페인어로 듣다>의 포스터가 ‘9와 숫자들’의 앨범 <유예> 앨범 재킷과 유사하며, 이는 표절로 의심된다’라는 여러 의견들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사과를 드리고자 합니다.


이는 저의 잘못입니다. 저는 <유예>의 재킷 디자인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포스터 제작 과정에서 이를 알아채내지 못했습니다. 어떠한 이유인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눈썰미가 부족한 탓도 있을 것이고, 기억력 부족 탓도 있을 것입니다. 디자인 작업 중 디자이너와 기획자 사이 필수 과정인 ‘상호간확인(cross check)’은 이러한 일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있는 것일 터입니다. 기획자로서, 그 역할을 충실히 해내지 못했다는 점이 무척이나 뼈아픕니다.

‘9와 숫자들' 멤버들께 사과드립니다. 얼마 전 함께 자리를 했던 이의 작업물에서 이러한 점을 발견했으니 당황하셨을 줄 압니다. 앞서 말씀드린 바대로 저의 부족함 때문이지, 이용한 것이 아닙니다. 재킷을 디자인 하신 디자이너께도 사과드립니다. 창작자에게 있어 이러한 일이 얼마나 고통스러운 일인지 짐작하기도 어렵습니다. 죄송합니다. 해당 소속사 분들께도 사과를 드립니다. 이미 디자인 수다 대표님과 대화를 나누셨을 줄 압니다만, 기획자로서 부족함이 있어 심려를 끼쳤습니다. ‘9와 숫자들’ 팬들께 사과드립니다. 아낌이라는 것이 어떤 것인지 알고 있습니다. 보다 더 주의하겠습니다. 위트 앤 시니컬을 사랑하시는 독자들께 사과드립니다. 청신하고 보기 훌륭한 것들을 만든다고 자부하고 있었고, 그를 좋아해주셨다는 것을 알기에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행사의 주최자인 한국문학번역원 관계자와 위트 앤 시니컬을 믿고 기꺼이 장소를 대여해주신 카페파스텔에게도 사과를 전합니다. 외에도 미처 챙기지 못한 분들이 계실 줄로 압니다. 부디 양해해주십시오.

저는 위트 앤 시니컬과 디자인수다가 함께했던 모든 과정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러분께 드리는 사과는 이러한 믿음을 바탕에 두고 있습니다. 이를 지키기 위해 재발 방지에 유념하도록 하겠습니다.

위트 앤 시니컬 대표 유희경 드림


신고
댓글 트랙백
[합:정] <바디픽션> 출간 기념 작가와의 대화 신청 페이지
2017.05.17 23:24 - 유희왕 위트 앤 시니컬



동아오츠카와 도서출판 제철소 그리고 

시집서점 위트 앤 시니컬이 함께 만드는,

젊은 소설의 시간


<다시, 픽션을 꿈꾸다-이 시대에 젊은 작가로 산다는 것>


초대 작가

김병운 나푸름 양선형 유재영

X

이진하   현 차현지 _사회 황현진 (소설가)



새로운 이야기, 젊은 작가들의 시간에 독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행사 개요*

일시: 2017년 5월 24일 수요일 저녁 여덟 시

장소: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5길 26, 2층 카페파스텔 블루(위트 앤 시니컬 합정)

문의: 070.7745.8973/ witncynical@gmail.com


*신청 방법*

-이번 낭독회는 동아오츠카의 후원으로 무료로 진행됩니다.

-동아오츠카에서 제공하는 음료를 드립니다. 이외 별도의 도서, 음료 제공은 없습니다. 

-설문조사를 부탁드릴 수 있음을 양해바랍니다.

-아래의 방법으로 신청을 해주세요.

-총 20분의 독자님들께 곁을 내어드립니다.


1. witncynical.net에 접속하세요.

2. 행사 안내 탭에 있는 '[합:정] 『바디픽션』 출간 기념 작가와의 대화 신청 페이지'를 찾으세요.

3. 본문 아래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에는 참가신청 인원수, 사연 혹은 하고 싶은 말, 이름, 메일 주소, 전화번호

를 꼭 기입해주셔야 합니다. 다음 예시를 참고해주세요.

예시) [2명] 사연사연사연사연, 제 전화번호는 010-****-****, 메일주소는 *****@*****.***입니다.

4. 자물쇠 버튼을 눌러 비밀 댓글이 되었는지 확인하세요.

5. 차분히 기다려주세요.


-당첨자는 2017년 5월 22일 월요일 오후에 개별 통보 드립니다.

-신청 취소는 witncynical@gmail.com로 메일을 통해 보내주시면 됩니다.




신고
댓글 (6) 트랙백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