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 글쓰기
그날
2017.03.28 13:25 - 유희왕 위트 앤 시니컬








그날, 우리는 저녁에 만났다. 자주 만나는 장소와 시간. 나는 그때도, 지금까지도 그 시간과 그곳을 사랑한다. 오갈 곳이 없다는 생각이 들 때, 끌리듯 그리로가서 아무렇게나 주저앉아 한동안 있다. 당신은 모르겠지만.


그날, 우리는 저녁을 먹었다. 당신은 내게 메뉴를 정하라고 했고, 나는 화를 냈다. 당신이 원하는 것을 고르라고. 미안했지만, 당신이 원하는 것을 보고 싶었다. 그때 나는 늘, 그게 제일 좋았다. 당신이 이것, 하는 그 순간.


그날, 당신과 나는 공원에 앉아 있었다. 가을인데도, 모기가 있었다. 나는 끝없이 농담을 하고 짓궂은 장난을 쳤다. 당신이 웃는 것을 보고 싶었다. 안개가 있었다. 빛이 산란하여, 온통 흐릴 뿐, 당신이 웃는지 잘 보이질 않았다.


나는 계속계속 그날에 대해 생각한다. 당신은 어떤지 모르겠다. 당신도 그렇겠지. 그리고 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그날이라서, 올 날이 아니라 가버린 날이라서. 나는 자꾸 그날을 곱씹는다. 그 저녁과 밤.


그날, 당신은 한 그릇 밥도 다 먹지 못했다. 당신은 조용히 걸었다. 당신은, 아무것도 피하지 않았고, 가만히 모두 다 들었다. 하나도 놓치지 않겠다는 듯. 그렇게 그날은 그날이 되었다. 그리고 나는 그렇게, 작별의 날을 보낸 것이다. 당신은, 참 나쁘다.

'gooodnigh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시버  (0) 2017.03.30
알약  (0) 2017.03.29
그날  (0) 2017.03.28
걸음  (0) 2017.03.28
고양이  (0) 2017.03.27
일기  (0) 2017.03.26
댓글 (0) 트랙백 (0)